노커팅의 인디아 고고 since 2002

CityInfo      Tip      TravelRecord      Photo      Memory     FreeTalk      Music            etc.

 

 About india

  - 개관

  - 역사

  - 정치

  - 문화

  - 음식

  - 종교

  - 대외관계

  - 세계문화유산

 

 인도로 가기전에

  - 여권

  - 비자

  - 항공 스케쥴

  - 배낭 꾸리기

  - 인도관련 서적

  - 인천공항 정보

  - 인도 날씨

  - 환율

  - 인도관련사이트

  

 The others

  - myway freeway

  - 살며 사랑하며

  - 추억속의 종이

  - 인도 사랑방

 

 여행을 떠나기 전에

 당신에게 쓰는 편지

 

Thanks

 

 

 


Travel Record

 Logged members : 0
 Total 33 articles , The current page is 1/2 Login  
  nocutting Date : 2003/12/01  Hit : 5328  Recommend : 1245   
 '나마스테' 와 '싸왓디캅'
어제 저녁 방콕에 도착해 카오산로드로 가는 택시 안에서
방콕에 온 것을 진심으로 후회했다.
숙소를 찾아 카오산 로드를 걷는데
길 양옆 노천식당에선 미끈한 물오징어와 온갖 해산물들이 접시 위에
올려져 튀겨지고 볶여지고..
골목길엔 향신료와 생선비린내가 교묘하게 섞인 냄새가 가득하고,
지나가는 사람들에게선 쩌든 술냄새가 풍긴다.
싫다.

인도에 있을땐 사리가 이쁜지 몰랐는데..
청바지 입은 여자가 어색하다. 어색한 화장, 어색한 몸짓..
사람들의 표정, 싸왓디캅~ 하고 던지는 정 없는 말투.
방콕, 정말 정 없다.
나마스테~ 하고 정을 던지는 인도의 아침 인사가 그립다.
태국말로 숫자가 뭐드라? 생각하다가
능,썽,쌈,씨,하.. 치, 이게 뭐람?
에끄,또,띤,챙르,빤취..역시 힌디가 훨씬 귀엽고 정겹다.

펄떡거리는 생선들을 보면 식욕이 돋을 만도 한데,
오히려 밥맛이 뚝 떨어져 오기를 부려 어제 저녁을 굶었다.
아침에 쌀 국수를 하나 사먹고 30분도 안되어.. 기어이 토해 버렸다.
원래 성격이 지랄 맞아서 뭔가 조금만 불안정하면
바로 몸에서 신호가 온다.
머리가 지끈지끈 아프다.
오른쪽 눈덩이가 뜨겁다. 가렵다. 또 눈다래끼가 나려는게지.
어젯밤엔 잠을 한숨도 못잤다.

한달 전 인도에서 방콕가는 친구편에 보낸 내 짐을 찾으러
한국여행사에 갔더니 직원이 얼굴을 알아보고 반긴다.
카오산이 적응 안되고 갑자기 싫어진다고 했더니,
태국 첨 오는 것도 아니면서 뭘 새삼스럽게 그러냐고 한다.
그러게 말이다.
그 전에는 몰랐던 것이다. 방콕이 이렇게 정 없는 도시인 줄..


지금 심각하게 고려 중이다.

나 다시 인도로 돌아갈까..

왜 2년짜리 비행기 티켓은 없는 걸까...
10년짜리는 없나? 쩝..

작성자 [ nocutting ] - 2002년 10월 12일 오후 5시 02분에 남기신 글

* nocutting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4-06-08 07:25)
LIST   RECOMMEND    MODIFY   DELETE


33   떠나는 자의 마지막 보시, 천장(天葬) [8]  nocutting  2004/04/09 1600 9080
32   치앙마이, 그 치명적인 유혹   나갈래  2003/11/30 802 8068
31   첸나이, 현금도난사건, 그리고 6시간 후..   nocutting  2003/11/30 1175 7253
30   다시 인도로...   nocutting  2003/12/01 1245 5520
29   나는 지금 한국으로 간다 1 - 쿤밍 [2]  nocutting  2004/03/13 1276 5456
28   나는 지금 한국으로 간다 9 - 샹하이 [2]  nocutting  2004/04/13 1538 5420
27   나는 지금 한국으로 간다 2 - 따리   nocutting  2004/03/21 1290 5363
  '나마스테' 와 '싸왓디캅'   nocutting  2003/12/01 1245 5328
25   체인망으로 된 섬에서 가장 자유로운 자.   nocutting  2003/12/01 1346 5313
24   나는 지금 한국으로 간다 4 - 중띠엔 [2]  nocutting  2004/03/21 1302 5299
23   나는 지금 한국으로 간다 3 - 리지앙   nocutting  2004/03/21 1304 5208
22   나는 지금 한국으로 간다 5 - 잠시 휴식 [4]  nocutting  2004/03/21 1307 5187
21   한국에 돌아갈 수 없는 이유 [13]  nocutting  2004/04/01 1145 5131
20   굿바이 샹하이 [8]  nocutting  2004/04/22 1218 5117
19   비오는 콜커타   nocutting  2003/12/01 1231 5047
18   나는 지금 한국으로 간다 8 - 티벳 [8]  nocutting  2004/03/29 1301 5042
17   인도의 땅 끝.. [1]  nocutting  2003/11/30 1263 5013
16   준비되지 않은...   nocutting  2003/12/01 1279 4960
15   나는 지금 한국으로 간다 7 - 꺼얼무   nocutting  2004/03/25 1250 4885
14   Good bye India   nocutting  2003/12/01 1214 4883
13   2> 베티, 디스코주먹 되다   베티  2003/11/30 1292 4872
12   카쥬라호를 떠나며..   nocutting  2003/12/01 1265 4816
11   카쥬라호에서   nocutting  2003/11/30 1172 4816
10   포카라에서..   nocutting  2003/12/01 1270 4784
9   티벳으로 가기 전에.. [3]  nocutting  2004/03/25 1215 4690

 LIST    1 [2]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weki

  인디아고고에 게재된 모든 글과 사진은 운영자의 허락없인 함부로 사용할 수 없으며, 무단 사용시 법적 책임이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Feb. 28. 2002 Indiagogo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