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커팅의 인디아 고고 since 2002

CityInfo      Tip      TravelRecord      Photo      Memory     FreeTalk      Music            etc.

 

 About india

  - 개관

  - 역사

  - 정치

  - 문화

  - 음식

  - 종교

  - 대외관계

  - 세계문화유산

 

 인도로 가기전에

  - 여권

  - 비자

  - 항공 스케쥴

  - 배낭 꾸리기

  - 인도관련 서적

  - 인천공항 정보

  - 인도 날씨

  - 환율

  - 인도관련사이트

  

 The others

  - myway freeway

  - 살며 사랑하며

  - 추억속의 종이

  - 인도 사랑방

 

 여행을 떠나기 전에

 당신에게 쓰는 편지

 

Thanks

 

 

 


Travel Record

 Logged members : 0
 Total 33 articles , The current page is 1/2 Login  
  nocutting Date : 2003/12/01  Hit : 4773  Recommend : 1269   
 포카라에서..

새벽 일찍 포카라를 떠나 카투만두로 왔다.
한 달 넘게 짱 박혀 있었던 포카라.
더 있으면 못 벗어날 것 같다는 생각에 허겁지겁
어젯밤 빗속을 뚫고 표를 끊으러 갔다.

덕분에 트래킹을 두번이나 하고,
팔찌 만드는 법을 배워서 하루 종일 팔찌를 만들고,
한끼에 30루피하는 로컬 식당을 찾아내 밥 먹고,
그 집 애기 봐주고 커피 한잔 얻어마시고,
길거리를 지나가면 가게 주인들이 나마스테~ 하고 인사를 해댄다.

어젯밤엔 그동안 문지방이 닳도록 들락거렸던
네팔리가 경영하는 한국식당에 갔다.
그래도 명색이 매니저라서 그동안 사장이 자리를 비우면 카운터도 봐주고,
한국 여행자들 오면 삐끼 노릇도 하고..
한국사람들은 날 보고 "한국말 참 잘하시네요.." 한다..ㅠㅠ
내가 트래킹을 두번 하면서 확실하게 태운 모양이다..

아무튼 어제는 마지막으로 인사를 하러갔더니
서운하다며 직원들이 함께 쓴 카드와 거울을 선물로 내민다.
난 그동안 열심히 만든 팔찌를 선물로 주었다.

포카라를 떠나니 이제 언제 다시 설산을 볼까...
내 생전 또 다시 안나푸르나를 오를 수 있을까 싶다.

트래킹을 두번 한것은 어쨌거나 잘한 일이라고 생각한다.
좀 아쉬운게 있다면 두번째 트래킹은 돈을 줄이려고
아침은 삶은 계란 2개, 점심은 가져간 라면, 저녁만 라이스를 먹었던 것.
그러다 마침내 안나푸르나 베이스캠프에서 맞이한 생일,
삶은 계란을 먹다가 목이 메어 그만 울어버리고 말았다..
뭐가 그렇게 서럽다고..

아무튼 산에서 내려온지 며칠이 되었는데도 아직까지 배가 고프다.

갑자기 사람 많은 카투만두 오니 적응이 안된다.
만두나 먹으러 가야지.


옴마니반메훔 소리가 없으면 이젠 잠들기 힘든 네팔의 밤..
카투만두에서..



작성자 [ nocutting ] - 2002년 10월 05일 오후 8시 56분에 남기신 글  

* nocutting님에 의해서 게시물 이동되었습니다 (2014-06-08 07:25)
LIST   RECOMMEND    MODIFY   DELETE


33   헹의 치앙마이 얘기     2003/11/30 818 3455
32   치앙별곡(Chiang別曲)   지니  2003/11/30 754 3378
31   쏭의 망똥가     2003/11/30 858 3383
30   나 다시 돌아갈래!   싹쓸이  2003/11/30 786 3596
29   2> 베티, 디스코주먹 되다   베티  2003/11/30 1291 4843
28   1> 베티의 청년백서, 껄떡남 때려잡기 [1]  베티  2003/11/30 932 3447
27   치앙마이, 그 치명적인 유혹   나갈래  2003/11/30 802 8058
26   굿바이 샹하이 [8]  nocutting  2004/04/22 1217 5083
25   나는 지금 한국으로 간다 9 - 샹하이 [2]  nocutting  2004/04/13 1537 5408
24   떠나는 자의 마지막 보시, 천장(天葬) [8]  nocutting  2004/04/09 1598 9015
23   한국에 돌아갈 수 없는 이유 [13]  nocutting  2004/04/01 1144 5120
22   나는 지금 한국으로 간다 8 - 티벳 [8]  nocutting  2004/03/29 1299 5021
21   티벳으로 가기 전에.. [3]  nocutting  2004/03/25 1213 4675
20   나는 지금 한국으로 간다 7 - 꺼얼무   nocutting  2004/03/25 1247 4865
19   나는 지금 한국으로 간다 6 - 쳉두 [3]  nocutting  2004/03/21 1197 4509
18   나는 지금 한국으로 간다 5 - 잠시 휴식 [4]  nocutting  2004/03/21 1306 5170
17   나는 지금 한국으로 간다 4 - 중띠엔 [2]  nocutting  2004/03/21 1301 5282
16   나는 지금 한국으로 간다 3 - 리지앙   nocutting  2004/03/21 1302 5191
15   나는 지금 한국으로 간다 2 - 따리   nocutting  2004/03/21 1288 5351
14   나는 지금 한국으로 간다 1 - 쿤밍 [2]  nocutting  2004/03/13 1273 5438
13   체인망으로 된 섬에서 가장 자유로운 자.   nocutting  2003/12/01 1344 5295
12   다시 인도로...   nocutting  2003/12/01 1244 5510
11   '나마스테' 와 '싸왓디캅'   nocutting  2003/12/01 1244 5312
  포카라에서..   nocutting  2003/12/01 1269 4773
9   Good bye India   nocutting  2003/12/01 1213 4872

 LIST    1 [2]  



Copyright 1999-2022 Zeroboard / skin by weki

  인디아고고에 게재된 모든 글과 사진은 운영자의 허락없인 함부로 사용할 수 없으며, 무단 사용시 법적 책임이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Copyright ⓒ Feb. 28. 2002 Indiagogo All rights reserved.